@above_la | los_angeles | united_states | by d.w


#006


12월 16일 비행기 안...


생각하고 걱정 했던 것보다 모든게 고요하고 순조롭다.


어제 저녁 11시가 되어서야 짐 싸기를 끝 마쳤는데

걱정했던 티켓팅이며, 체크인이며, 모든게 물 흐르듯 흘러갔다.


새벽 아침 공기를 마시며 도착한 공항은

역시나 분주한 사람들로 붐볐고, 이러한 분위기를 느끼니,

그제서야 내가 정말 출장을 가는구나...라고 실감 할 수 있었다.


6시간 동안의 비행이지만,

이제 2시간 남칫 밖에 남지 않았다.


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며 게임도 하고, 영상도 보고 했지만

역시나 비행기 안에 같혀 있는건 괴로운 것 같다.


내 옆자리엔 한 백인 노부부가 자리하고 있다.

서로 다정하게 이야기 하는 걸 보니 너무나 부럽고 보기 좋다.

손깍지를 끼며 서로를 마주보며 이야기 하는데

나도 나중에 늙어서 내 배우자와 이 처럼 늙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 들었다.


기내에서 제공되는 영화에는 많은 종류들이 있었지만,

역시나 한국 영화 암살과 판타스틱4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.


물론 기억에 남는다고만 했을 뿐이지,

내 TV 의 오디오 Output 이 고장나 있다는건 참으로 열받는 일이다.


기내식은 제공되지 않고, 간단한 음료만이 제공 되었다.

기내식을 기대하고 아침을 먹지 않았는데 배가고파 죽을 지경이.


막상 창 밖을 구경하자니 햇빛이 강하게 내리쬐 눈이 부시다.


뭔가 아침의 공항으로의 한국인 우버 기사 아저씨도 그렇고

TV 의 Output 이 고장이 난 것도 그렇고 여기저기 어설픈 여행이 이어지고 있다.


동부에 처음으로 들리는 만큼, 많은 기대가 되는 이번 출장.


3일 후에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의 난 어떠한 이야기를 써내려 가고 있을까...



'daily_storie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#006 - above_la  (0) 2016.01.21
#005 - newark_airport  (0) 2016.01.20
#004 - farmers_market  (5) 2015.11.13
#003 - lunch_salad  (10) 2015.09.19
#002 - fat_burger  (10) 2015.09.11
#001 - hefeweizen  (12) 2015.09.03

+ Recent posts